이전 게시판 보기

 


 충국, 애국의 시심

 나채운

 2010-04-11 오전 8:11:00  918

 

 

시: “황해여 말을 하라” 2010. 3. 30

 

황해,

너는 강화도 백령도 같은 아들을 낳고

반도의 서쪽을 잘 지킨 호국의 바다

우리 천안함은 너의 평화를 지켰는데

 

그 어떤 악의 세력이

그 평화를 침범하여

우리의 평화지킴이를

부셔뜨렸느냐?

 

너는 그 악의 세력을

알고 있으리니

황해여 말을 하라

 

46명의 우리 애국 전사 목숨을 잃고

그 가족, 아니 온 국민이

가슴을 치며 통곡을 하는데

 

너는 어찌하여

한 마디 말이 없느냐?

 

3월 26일 백령도의 진실을

황해의 바람소리로 말을 하라

황해에 이는 파도소리로 말을 하라

 

죽은 자 말이 없으니

너는 그들을 위한 대변자가 되라.

 

 

 

시: “어머니여 울지 마라” 2010. 3. 30.

 

인생의 황금기 젊은 청춘에

조국의 서해안 백령도를 지키다가

난데없는 악의 세력에

꽃다운 생명을 잃은

마흔 여섯의 조국의 아들들이여

 

우리는 그대들의 아까운 생명을

앗아간 악의 세력에

하늘에 사무친 분노를 토하노라

 

여기 그대들을 잃은

어머니들의 통곡을 보라

그들의 슬픔 하늘에 구름이 되고

그들의 한숨에 땅이 꺼지는도다.

 

그러나 어머니여

이제는 울지 마라

그대들의 아들들은

죽지 않았노라

 

조국을 지키다가 순국한 군인은

결코 죽지 아니하고 군신(軍神)이 되는 것을

어찌 애통한 죽음으로만 슬퍼하리

 

일년을 울어도 십년을 울어도

눈물이 마르지 않을

어머니들의 슬픔이여

 

이제는 눈물을 황해의 파도 위에 실어보내고

아들에 대한 슬픔을 자랑으로 바꾸라

내 아들 그 귀한 생명, 그 귀한 젊음

조국 위해 바치고 군신이 되었노라고

장한 아들들을 자랑하라


###

 

 
 
       
 
     

 

63 3 4
23 인간의 도리, 신앙의 길     한두석 2011-06-19 838 89
22 인도주의자의 '살생죄'     나채운 2013-09-01 552 82
21 인생은 무상이련가, <세월>시 4편     나채운 2009-07-25 964 129
20 장수(長壽)가 죄(罪)이련가     한두석 2007-10-14 1269 110
19 정연희의 "내 잔이 넘치나이다" 독후감... [2]    나일성 2007-07-02 2575 155
18 제 아내 결혼반지에 얽힌 사연 [1]    최효원 2009-11-03 1180 110
17 제언     나채운 2011-02-20 951 108
16 중국에 복속되려는가?     이선호 2018-01-06 224 56
15 중국은 어떤 이웃일까     한두석 2011-11-06 751 94
14 지금은 역설의 시대     한두석 2013-12-22 617 81
충국, 애국의 시심     나채운 2010-04-11 919 99
12 친구야, 오늘도 함께 꿈꾸자     한두석 2011-10-25 788 84
11 크루즈 여행 이야기 [2]    한두석 2006-12-22 1501 117
10 한국, 향후 40년(2052) 신성장동력의 코리어가 크게 떠...     한두석 2013-01-06 1521 80
9 한국인의 '정'과 '한', 이제(二題)... [1]    나채운 2009-07-25 1500 135
8 한글 명칭에 관하여 [1]    주동설 2013-10-14 503 76
7 한반도 주변 4강 추이 추세     한두석 2011-07-23 832 104
6 한반도와 신 한국인     한두석 2014-09-14 416 80
5 한반도의 행방     한두석 2010-03-28 896 102
4 한자로 대역한 십계명     나채운 2012-07-22 1435 113
      
[1][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