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게시판 보기

 


 새해의 시

 나채운

 2011-01-21 오후 1:20:00  1009

 

 


[시]  <실개천의 노래>

 

 

하늘에서 떨어진 물방울 하나

나무 잎에 떨어지고 풀잎을 스쳐

땅에 부닥칠 때는

고아처럼 외로웠습니다.

 

그러나 빗방울이 모이고 모이니

조그만 개울이 되어

낮은 데로 낮은 데로 흘러가니

외롭지가 않습니다.

 

때로는 돌맹이에 부딪치고

물길을 막는 바위를 만나도

개울은 낮은 데로만 흘러가니

졸졸졸 고운 노래소리만 낼 뿐

시내처럼 콸콸콸

큰 소리를 내지 않습니다.

  

실개천에서 개울을 지나

시내가 되고 강이 되어

바다에 이르기까지는

아직도 긴 여행입니다.

 

인생도 실개천의 흐름인가요?

하나의 핏덩어리가 떨어져서

험난한 세류를 타고 갈 때에

 

그 흐름에 부닥치는 돌맹이가 있고

바위 틈이 있을지리도

낮은 데로 낮은 데로 흐르면서

졸졸졸 고운 소리만 내면

그것이 실개천 인생의

노래가 아니겠습니까?

 

흘러가는 실개천의 돌을

아무도 치우지 마세요.

 

그 돌을 치우면

실개천은 노래를 잃어버립니다.

 


##  (주: 작시 나채운 목사, 본회 자문위원. 지난 2011-1-6 아들-딸네에 

       찾아가는  미주 여행중 탑승 항공기내에서 전송. --- 한두석)

 

 

 
 
       
 
     

 

63 2 4
43 [서평] 전쟁론 [1]    한두석 2012-01-20 953 93
42 연말단상, <2011년을 보내며>     나채운 2011-12-11 834 90
41 중국은 어떤 이웃일까     한두석 2011-11-06 736 82
40 친구야, 오늘도 함께 꿈꾸자     한두석 2011-10-25 770 72
39 색갈논쟁이 왜 필요한가?     이선호 2011-09-23 742 82
38 ,국내좌파들을 위한 쓴소리     이선호 2011-09-23 773 75
37 동북아 세력균형의 새로운 재편     한두석 2011-09-17 750 72
36 신 러시아 20년, 한-러 관계     한두석 2011-08-28 756 72
35 한반도 주변 4강 추이 추세     한두석 2011-07-23 817 91
34 세계의 명문대학--고향 후배들을 위하여 [2]    나채운 2011-07-02 849 71
33 인간의 도리, 신앙의 길     한두석 2011-06-19 823 76
32 (삭제)     한두석 2011-04-29 968 77
31 제언     나채운 2011-02-20 932 95
30 세계는 어디로 가는가     한두석 2011-02-13 953 100
29 [시] 눈 오는 날에, 외 한시 2제(漢詩二題)...     나채운 2011-01-25 879 85
새해의 시     나채운 2011-01-21 1010 85
27 신춘수감(新春隨感) 산책     한두석 2011-01-07 838 86
26 송년의 시 [1]    나채운 2010-12-23 858 91
25 선비정신     나채운 2010-05-11 917 88
24 충국, 애국의 시심     나채운 2010-04-11 905 87
      
[1] 2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