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게시판 보기

 


 [시] 눈 오는 날에, 외 한시 2제(漢詩二題)

 나채운

 2011-01-25 오후 1:28:00  844

 

 


백설이여 만건곤하라

  
나 채 운 (2011. 1. 23 눈 오는 날에)

 

눈이 내린다

정초의 복설(福雪)이면

폭설(暴雪)이라도 좋다

 
눈은 겨울의 선물

봄의 만화방창(萬化方暢)도

여름의 녹음방초(綠陰芳草)도

가을의 만산홍엽(滿山紅葉)도

겨울의 백설만큼

아름답지는 못하리


백설의 눈이여

은빛의 하늘꽃이여

산에도 내리고 들에도 내리고

도시에도 내리고 마을에도 내려서


죄로 찌든 인간들의

추한 마음을 표백하라


눈부시도록 빛나는 백설이여

흰옷 입는 이 겨레 백의(白衣)민족에

백설이 만건곤(滿乾坤) 하게 하라


##

 

 
<南怡 장군의 丈夫 詩>


白頭山石 磨刀盡 豆滿江水 飮馬無

男兒二十 未平國 後世誰稱 大丈夫


백두산의 돌을 칼을 갈아 다 없애고

두만강물을 말을 먹여 다 없애리라

사나이 20세에 나라를 태평하게 못한다면

후세에 누가 대장부라 칭하리오

 

<春香傳 중 이몽룡의 詩>


金樽美酒 千人血 玉盤佳肴 萬姓膏

燭淚落時 民淚落 歌聲高處 怨聲高


금단지의 좋은 술은 천 사람의 피요

옥쟁반의 맛있는 안주는 만백성의 기름이라

촛불 눈물 떨어지는 곳에 백성의 눈물 떨어지고

노래 소리 높은 곳에 원망의 소리가 높다


###

 

 

 
 
       
 
     

 

63 1 4
63 "아름다운 일본인"을 본다 [2]    나채운 2013-02-05 572 57
62 "한국인들이 우릴 살렸다"     한두석 2007-03-03 1458 86
61 '실버 서핑'은 고령사회를 행복하게 하는 것...     한두석 2008-03-02 1357 91
60 (삭제)     한두석 2011-04-29 942 62
59 ,국내좌파들을 위한 쓴소리     이선호 2011-09-23 748 65
58 [노래] 천의 바람이 되어 [2]    장윤석 2009-08-23 1031 92
57 [서평] 전쟁론 [1]    한두석 2012-01-20 915 75
56 [수필] '옛날'과 '시골'의 공감대...     나채운 2009-10-13 979 81
55 [수필] 인생의 과거 현재 미래     나채운 2009-10-13 1020 88
54 [승전 51, 단상] 진리와 자유, 그리고 정의...     한두석 2013-07-28 485 55
[시] 눈 오는 날에, 외 한시 2제(漢詩二題)...     나채운 2011-01-25 845 70
52 [에세이] "대중가요 속의 인생철학"...     나채운 2012-05-27 848 75
51 2008 동북아의 한반도 정세와 전망       한두석 2008-01-17 134 15
50 2017세계 '신국면'의 동북아, 문명사적 이해...     한두석 2017-01-22 292 33
49 기도 (The Prayer: 祈求의 노래)     한두석 2009-08-16 1329 85
48 기독교와 천주교의 차이     이선호 2018-01-05 187 20
47 노후대책(老後對策)이 없다?     한두석 2007-11-21 1240 91
46 논고: 진리와 자유     나채운 2013-07-21 558 77
45 동북아 세력균형의 새로운 재편     한두석 2011-09-17 728 60
44 명시역설 (주자 권학시)     나채운 2012-03-11 995 77
      
 1 [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