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게시판 보기

 


 한글 명칭에 관하여

 주동설

 2013-10-14 오후 6:45:00  510

 

 


지난 주일 성경 공부 모임에서 한글과  한글날에 관해 토론이 있었습니다. 그중 "한글"이란 우리 글의 명칭에 관한 질문이 있었습니다.  이에 관해 참고 자료가 있어 여기에 올립니다. 참고가 되었으면 합니다.


" 한글이란 명칭은 1910년에 최남선, 주시경 등이 '언문'이나 '조선문자'라는 명칭 대신에 고안하였다고 합니다. '한글'의 '한'은 우리 겨레를 가리키는 '韓' 외에 '大'의 뜻도 지닌 말로 직접적으로는 '大韓帝國'의 '韓'과 연관되고 멀리는 '三韓'의 '韓'과 연관 됩니다.
우리 말과 글은 갑오경장 이후 '국어', '국문'으로 불리었으나 1910년 국권이 상실된 이후에는 이 말을 쓸수 없었습니다. 이런 사정에서 주시경은 1910년에 '국어', '국문' 대신에 '한나라 말'과 '한나라 글'이란 말을 만들어 썼으며 그 후 '한나라 말'을 줄인 '한말', 우리 겨레의 말글이란 뜻의 '배달말글'이란 용어를 사용하다가 1913년부터 '한글'이란 말을 사용하였습니다. " 

 

 
 
       
 

한두석

2013-10-15 (9:31)

 

라아저(쾌재)! 한글학회가 대변해 주어야할 말씀입니다. 삼한의 '한'은 일찌기 BC시대 아득한 고대국가의 실체로서 크다는 뜻입니다. 우리 한국의 국명에 자부를 느낍니다. 정곡을 찌르는 올바른 지적에 경의화 찬사를 보냅니다.
 
     

 

63 1 4
63 힘 내십시오 [1]    나일성 2009-12-11 1015 110
62 해외여행(海外旅行)의 호기심과 영양보충     한두석 2008-07-10 1105 114
61 해병대를 위한 기도     이선호 2018-04-02 186 42
60 한자로 대역한 십계명     나채운 2012-07-22 1441 113
59 한반도의 행방     한두석 2010-03-28 900 102
58 한반도와 신 한국인     한두석 2014-09-14 423 82
57 한반도 주변 4강 추이 추세     한두석 2011-07-23 834 105
한글 명칭에 관하여 [1]    주동설 2013-10-14 511 76
55 한국인의 '정'과 '한', 이제(二題)... [1]    나채운 2009-07-25 1506 135
54 한국, 향후 40년(2052) 신성장동력의 코리어가 크게 떠...     한두석 2013-01-06 1533 80
53 크루즈 여행 이야기 [2]    한두석 2006-12-22 1504 119
52 친구야, 오늘도 함께 꿈꾸자     한두석 2011-10-25 794 85
51 충국, 애국의 시심     나채운 2010-04-11 921 99
50 지금은 역설의 시대     한두석 2013-12-22 623 81
49 중국은 어떤 이웃일까     한두석 2011-11-06 756 95
48 중국에 복속되려는가?     이선호 2018-01-06 226 57
47 제언     나채운 2011-02-20 955 109
46 제 아내 결혼반지에 얽힌 사연 [1]    최효원 2009-11-03 1189 112
45 정연희의 "내 잔이 넘치나이다" 독후감... [2]    나일성 2007-07-02 2585 156
44 장수(長壽)가 죄(罪)이련가     한두석 2007-10-14 1271 111
      
 1 [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