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게시판 보기

 


 한글 명칭에 관하여

 주동설

 2013-10-14 오후 6:45:00  490

 

 


지난 주일 성경 공부 모임에서 한글과  한글날에 관해 토론이 있었습니다. 그중 "한글"이란 우리 글의 명칭에 관한 질문이 있었습니다.  이에 관해 참고 자료가 있어 여기에 올립니다. 참고가 되었으면 합니다.


" 한글이란 명칭은 1910년에 최남선, 주시경 등이 '언문'이나 '조선문자'라는 명칭 대신에 고안하였다고 합니다. '한글'의 '한'은 우리 겨레를 가리키는 '韓' 외에 '大'의 뜻도 지닌 말로 직접적으로는 '大韓帝國'의 '韓'과 연관되고 멀리는 '三韓'의 '韓'과 연관 됩니다.
우리 말과 글은 갑오경장 이후 '국어', '국문'으로 불리었으나 1910년 국권이 상실된 이후에는 이 말을 쓸수 없었습니다. 이런 사정에서 주시경은 1910년에 '국어', '국문' 대신에 '한나라 말'과 '한나라 글'이란 말을 만들어 썼으며 그 후 '한나라 말'을 줄인 '한말', 우리 겨레의 말글이란 뜻의 '배달말글'이란 용어를 사용하다가 1913년부터 '한글'이란 말을 사용하였습니다. " 

 

 
 
       
 

한두석

2013-10-15 (9:31)

 

라아저(쾌재)! 한글학회가 대변해 주어야할 말씀입니다. 삼한의 '한'은 일찌기 BC시대 아득한 고대국가의 실체로서 크다는 뜻입니다. 우리 한국의 국명에 자부를 느낍니다. 정곡을 찌르는 올바른 지적에 경의화 찬사를 보냅니다.
 
     

 

63 3 4
23 인간의 도리, 신앙의 길     한두석 2011-06-19 823 76
22 인도주의자의 '살생죄'     나채운 2013-09-01 535 71
21 인생은 무상이련가, <세월>시 4편     나채운 2009-07-25 949 118
20 장수(長壽)가 죄(罪)이련가     한두석 2007-10-14 1253 99
19 정연희의 "내 잔이 넘치나이다" 독후감... [2]    나일성 2007-07-02 2560 145
18 제 아내 결혼반지에 얽힌 사연 [1]    최효원 2009-11-03 1164 99
17 제언     나채운 2011-02-20 930 95
16 중국에 복속되려는가?     이선호 2018-01-06 211 44
15 중국은 어떤 이웃일까     한두석 2011-11-06 736 82
14 지금은 역설의 시대     한두석 2013-12-22 601 69
13 충국, 애국의 시심     나채운 2010-04-11 905 87
12 친구야, 오늘도 함께 꿈꾸자     한두석 2011-10-25 770 72
11 크루즈 여행 이야기 [2]    한두석 2006-12-22 1483 106
10 한국, 향후 40년(2052) 신성장동력의 코리어가 크게 떠...     한두석 2013-01-06 1506 69
9 한국인의 '정'과 '한', 이제(二題)... [1]    나채운 2009-07-25 1484 123
한글 명칭에 관하여 [1]    주동설 2013-10-14 491 65
7 한반도 주변 4강 추이 추세     한두석 2011-07-23 816 91
6 한반도와 신 한국인     한두석 2014-09-14 404 69
5 한반도의 행방     한두석 2010-03-28 880 90
4 한자로 대역한 십계명     나채운 2012-07-22 1415 103
      
[1][2] 3 [4]